• 식품첨가제
  • 사료
  • 인재채용
  • 인재채용

최신뉴스 (주)미래자원ML에서 드리는 업계 최신소식입니다.

  • 공지사항
  • 최신뉴스
  양돈현장 PRRS 비상…각별한 관리를
양돈현장 PRRS 비상…각별한 관리를

여름철 폭염여파 면역저하·큰 일교차…위험성 더 높아
스트레스 최소화·순치 철저…농장에 맞는 백신 접종도








가을이 깊어가며 양돈현장의 PRRS도 더욱 기승을 부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물론 현장수의사들은 “이맘 때면 늘 반복되는 일이다. 다만 아직까지 이전의 같은 시기보다 더하다거나 다른 양상이 포착되진 않고 있다”는 게 전반적인 반응이다.
그러나 농장의 질병상황이 외부에 노출되는 것을 극히 꺼리는 양돈농가들의 특성을 감안할 때 실제 피해수준이 어느 정도인지 정확히 파악한다는 것은 현실적으로 어려운 상황.
더구나 지난해 이어 올 여름에도 폭염으로 인한 모돈의 면역력 저하가 심각한 것으로 추정되고 있는 만큼 PRRS의 위험성이 그 어느 때보다 높다는 데는 현장수의사들도 입장이 다르지 않다.
도드람양돈농협 정현규 원장은 “일교차가 크게 벌어지고 있는 것도 PRRS의 위험성을 더 높이는 요인”이라며 “이러한 상황에 PRRS가 (농장에)들어올 경우 유행성 폐렴이나 마이코플라즈마 폐렴 등 다른 호흡기질병과 복합적으로 문제를 일으키면서 모돈의 유사산과 비육구간 폐사율이 상승하는 등 생산성에 심각한 영향이 불가피하다”고 우려했다.
이에 따라 양돈농가들의 긴장감도 높아만 가고 있다.
경기도의 한 양돈농가는 “주위에서 PRRS가 돌고 있다는 소식을 들었다”며 “한번 문제가 되기 시작하면 쉽게 벗어날 수 없는 질병이기에 농장 관리를 강화하고 있지만 불안감을 좀처럼 떨쳐버리기 힘들다”고 털어놓았다.
수의전문가들은 PRRS의 철저한 예방관리 밖에는 대안이 없다고 입을 모으고 있다.
우선 보다 세심한 돈사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온도 및 환기관리를 통해 일교차에 따른 스트레스를 줄여주는 게 무엇보다 중요하다는 것.
후보돈 입식시 올바른 방법에 의한 순치도 반드시 뒤따라야 할 사양관리 포인트로 지목됐다.
여기에 전문가의 정확한 농장진단을 토대로 백신을 접종하는 노력도 PRRS의 피해를 줄일 수 있는 방법이다.
한별팜텍 이승윤 대표는 “국내에서 북미형과 유럽형 바이러스가 모두 문제를 유발하고 있는 만큼 농장에 맞는 제품을 선택하고 프로그램을 적용하는 게 바람직하다”며 “이를 통해 새로운 바이러스 유입에 대비하고 PRRS에 따른 피해를 줄이는 효과적인 방법이다. 다만 백신접종만으로 PRRS를 완벽히 방어할 수 있다는 생각은 무리”라고 지적했다.

출처 : 축산신문
 
다음글
리스트수정삭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