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식품첨가제
  • 사료
  • 인재채용
  • 인재채용

최신뉴스 (주)미래자원ML에서 드리는 업계 최신소식입니다.

  • 공지사항
  • 최신뉴스
  양계산물 가격 동향
양계산물 가격 동향


닭고기 연휴기간 적체물량 상당 소진…강세 전환
계 란 명절 이후 소비 감소…소매가 하락 불가피

길었던 추석연휴가 양계산물의 가격 변동 추세에도 영향을 미쳤다. 품목별 상황을 점검해 본다.

◆ 육계
육계 산지 가격이 강세로 돌아섰다.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10일 현재 산지 육계 가격은 kg당 1천500원(소닭 기준)으로 지난달 말 가격(1천400원)에 비하면 큰 차이가 없는 것으로 보이나, 이달 2일부터 유통비 100원이 제외된 실거래 가격이 발표되고 있어 실제로는 200원이 올랐다.
소매가역시 소폭 상승했다. aT에 따르면 닭고기 평균 소매가격은 지난 10일 5천8원으로 지난달 29일 4천968원보다 소폭 오른 가격으로 형성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열흘간의 긴 연휴를 마친 육계시장은 출하지연에 따른 생체중 1.6kg이상의 물량이 늘어나 대닭은 보합을 유지했지만 중·소닭은 구매가 활발, 100원씩 각각 올랐다”며 “긴 연휴로 소비가 증가되면서 이주 초부터 육계시세는 강세를 보이고 있다. 대닭의 적체물량도 곧 소진될 것으로 판단됨에 따라 당분간 강세를 이어갈 것”이라고 예상했다.

◆ 계란
대한양계협회에 따르면 지난 10일 계란 산지가격은 특란 10개당 1천240원으로 지난달 말과 차이 없이 보합세가 이어지고 있지만 살충제 계란 파동 직전인 지난 8월 11일 1천840원 보다는 600원이 하락한 가격이다.
소매가격 또한 마찬가지로 보합세다. aT에 따르면 지난 10일 기준 계란 소매가격(특란/30개)은 5천490원으로 조사돼 지난달 29일 가격인 5천401원과는 비슷한 가격을 유지하고 있다. 이는 추석 전후로 수요가 소폭이나마 회복한 것을 원인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추석이후로 계란 유통이 원활치 않아 일부 산지에서 가격을 인하, 소매가격 또한 조만간 하락할 전망이다.
양계협회 관계자는 “수도권을 제외한 경상도·전라도 지역의 계란 산지가격이 떨어졌다. 추석 연휴가 길어 오히려 계란은 시세흐름에 악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며 “추석 이후 계란 소비 감소가 예상되고, 10월 급식수요를 제외한 특별한 수요처가 없어 산지 난가전망은 그리 밝아 보이지 않는다”라고 전망했다.

출처 : 축산신문


 
이전글다음글
리스트수정삭제